마세라티, 레이싱계 복귀…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 출전

- 마세라티, 이탈리아 브랜드 최초로 2023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 출전
-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 시즌9에 ‘가장 효율적인 레이싱카’ 평가받는 마세라티 ‘젠3’ 참가
▲ 마세라티 CEO 다비데 그라소(Davide Grasso)와
포뮬러 E의 알레한드로 아각(Alejandro Agag)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이탈리안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모터스포츠 전략의 첫 단계로 ‘2023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에 데뷔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참가는 이탈리아 브랜드 최초로 이뤄지는 것으로, 마세라티의 독보적인 레이싱 헤리티지와 전동화로 혁신을 향한 강한 의지가 출전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은 세계 최초의 순수 전기차 국제 모터스포츠 시리즈로 뉴욕, 모나코, 베를린, 멕시코시티, 런던, 로마 등 세계에서 가장 상징적인 도시의 거리에서 드라마틱한 레이싱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에너지 효율의 증대, 배터리 범위 향상, 파워트레인 발전 등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해 왔다.

마세라티는 포뮬러 E 월드챔피언십 시즌9에서 가장 빠르고 가벼우면서도 강력한 레이싱카로 평가받는 ‘젠3’로 참가하게 된다. 젠3는 자동차 업계에서 디자인과 생산 및 기술 혁신 측면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효율적인 레이싱카로 인정받고 있다.

마세라티 CEO 다비데 그라소(Davide Grasso)는 “마세라티가 레이싱계의 주역으로 다시 돌아오게 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레이싱에서의 강력한 퍼포먼스, 럭셔리, 그리고 혁신을 위한 경쟁은 마세라티가 가진 가장 순수하고 근본적인 정신으로 마세라티는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참가를 통해 전세계 도심에서 고객들을 만나고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세라티는 최근 전기이동성(e-Mobility) 확대에 주력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전동화할 예정이다. 마세라티 전기차 라인 폴고레(Folgore)는 이탈리아어로 번개를 뜻하는 말로 전기차이지만 마세라티 특유의 배기음과 주행성능을 구현한다는 의미다. 

시승신청

마세라티만의 차별화된 럭셔리 감성을 지금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시승신청